트윈스스포츠

본문 바로가기
 

▒ 볼링소식 목록

볼링소식

볼링뉴스) 4번의 연이은 미국 여자 오픈 타이틀을 노리는 사람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8-07 21:53 조회98회 댓글0건

본문

 

 

ARLINGTON, Texas – As a 21-year-old Professional Women’s Bowling Association Tour rookie in 1996, Liz Johnson of Deerfield, Illinois, won her first U.S.Women’s Open title and the tour was immediately put on notice as the young rookie set the stage for what was sure to be an incredible career.
1996년 21살의 여자프로볼러 루키 Liz Johnson은 (그 해) 그녀의 첫 미국 여자 오픈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Now, Johnson, 43, will head to Plano, Texas, next week seeking her fourth consecutive and sixth overall U.S. Women’s Open title.
현재, Johnson은 43살로 텍사스 플레노로 향할 것이다. 바로 다음 주에 있을 4번의 연이은 그리고 총 여섯 번의 미국 여자 오픈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해서.


The U.S. Women’s Open will take place July 31- Aug. 6 at Plano Super Bowl. The event’s stepladder finals will be televised live Aug. 6 at noon Eastern on CBS Sports Network.
미국 여자 오픈은 7월 31일부터 8월 6일까지 플레오 슈퍼 볼에서 개최된다. 경기의 결승전은 8월 6일 오후에 CBS 스포츠 방송에서 방영될 것이다.

The event brings about a different challenge in terms of the format, as it takes 56 games to determine the five players who will make the stepladder finals. It’s designed to be tough and presents a specific challenge for the best players in the world.
사다리식 결승전에 진출할 5명의 선수를 결정하는 데에 56게임을 해야 한다는 점에 경기 방식에 있어 다른 도전을 야기했다. 고되게 고안되었고 세계 최고의 선수들에게 분명한 도전을 겪게 한다.

While each year presents a unique challenge, it’s a challenge Johnson has met five times because of something she learned during her first win. 


“I remember it being such a long tournament,” Johnson said. “That’s how a U.S. Women’s Open is supposed to be. It’s not supposed to be a cakewalk. It’s supposed to be a tough condition, and a marathon, like any other major tournament. What I’ve learned from my first event that’s made me so strong to now is patience, and you don’t take anything for granted.
"저는 그게 너무 긴 시합으로 기억합니다." Johnson이 말했다. "그게 미국 여자 오픈 시합입니다. 쉬운 것이 되어버려선 안됩니다. 다른 주요 경기처럼 고된 환경으로 마라톤과 같아야 합니다. 현재 저를 정말 강하게 만들어준 첫번째 시합에서 제가 배운 것은 인내심이고, 뭐든 당연시 여기면 안됩니다.

“Try to get nine or a strike on 10th frame fill balls instead of six because that could be the difference in making a cut or making a TV show. It starts from the very first game, all the way to the 50th game. If you have a good game, awesome. If you have a bad game, shake it off and leave it there. You make every shot and every pin count. I think that’s what I’ve learned from 1996 all the way to 2017.”
"되도록 10프레임에는 9 핀이나 스트라이크를 따내려고 합니다. 그게 순위에 들거나 TV 출연을 만들어낼 차이점일 수 있기 때문이죠. 가장 첫번째 게임부터 시작해서 50게임까지 말이죠. 여러분이 좋은 게임을 하고 있다면, 멋집니다. 좋지 않은 게임이라면, 잊어버리고 거길 나오세요. 매 투구 최선을 다하고 핀 하나하나를 계산해요. 제 생각엔 그게 제가 1996년부터 지금 2017년까지 배운 겁니다."

The 2017 PWBA Tour season has been a great one for Johnson, as she leads the tour in points, earnings, match-play appearances, television appearances and is tied for the lead in cashes. She claimed her 20th and 21st professional titles earlier this season, including her ninth major, and has been the top player since the relaunch of the PWBA Tour.
2017 프로여자볼링협회 투어 시즌은 Johnson에게 아주 뜻깊다. 그녀는 포인트, 우승상금, 결승전 출전, 방송 출연에서 우위에 있다. 그녀는 현 시즌 전에 9번째 메이저를 포함해 20, 21번째 프로 타이틀을 거머쥐었고, 여자프로볼링협회 투어가 재출범된 후부터 쭉 최고의 선수에 속했다.

Even she is somewhat surprised with the way the season has unfolded, considering the level of difficulty on Tour.
그런 그녀 또한 투어의 난이도에 약간 놀랐다.

“I never would’ve thought this season, to this point, could’ve been any better than the 2015 and 2016 seasons,” Johnson said. “For as good as those two years were, this is probably the healthiest I’ve felt. One year was a knee, one year was an elbow, but this year has been pretty good.
"여태껏 2015, 16년 시즌보다 더 좋을 순 없다고 생각한 적 없습니다. 그 2년만큼 좋은, 지금이 아마 가장 몸상태가 좋다 느낍니다. 1년은 무릎, 다른 일년은 팔꿈치가 부상이었지만, 올해는 아주 좋네요."

“The fact that all of the patterns have been so tough week in and week out has been physically and mentally draining. But, so far, it’s been pretty amazing this year, finishing second at the (USBC) Queens, winning another major at the (Go Bowling) Players Championship and having two titles with seven shows. We still have a couple more weeks and hopefully I can finish it out strong.”
"모든 패턴이 매번 힘들었다는 사실은 육체적으로 또 정신적으로 소모되는 중입니다. 그러나, 이제껏 올해는 정말 엄청났어요. Queens에서 2등을, Players Championship에서 우승을 하고 7번의 시합에서 2개의 타이틀을 따냈잖아요. 아직 몇 주가 남아있고, 굳건히 마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Johnson, a United States Bowling Congress Hall of Famer, is the reigning two-time PWBA Player of the Year and could become the first player in PWBA history to win the award in three consecutive seasons. With a commanding lead in points, a solid showing at the U.S. Women’s Open could all but lock up the honor.
Johnson은 미국 볼링 협회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사람으로 2번의 올해의 프로여자볼링선수의 영광을 안았고 협회 최초로 3번 연속 시즌을 우승한 선수가 될 수 있었다. 

“Obviously, it’s not here yet, but I feel it can show age is just a number,” Johnson said. “You can be 25, you can be 35 or you could be 43, but you have to stay healthy, take care of yourself and be strong. I’ve had a good balance with my bowling life and my non-bowling life, and it’s helped me not get tired and burned out this year. Last year, I started to get a little burned out and that may have slowed me down toward the end. 
"명백하게, 나이는 그저 숫자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25세이든 35세, 혹은 43세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건강을 유지해야 하고, 스스로를 관리하고 강해져야 하빈다. 저는 볼링 인생과 일상에서도 좋은 균형을 유지해왔고, 그것이 올해 제가 지치거나 과부화로부터 저를 도왔습니다. 작년에 저는 에너지가 소진된 채로 시작했고 끝에 저를 힘들게 했습니다."

“This year, I feel really good mentally. But, staying healthy is the key. When I’m home, I’m in the gym three to five days a week. I’ve had back issues most of my life, so I have to make sure I stay active physically. Whether it’s a physical therapist, massage therapist, chiropractor, they’ve always been keys to my success throughout my career.”
"올해 저는 정신적으로 정말 좋아요. 다만, 건강을 유지하는 게 관건이죠. 제가 집에 있을 때, 한 주에 3일에서 5일은 체육관에 있어요. 일생에 대부분을 허리 통증에 시달렸기에 육체적으로 활동적으로 해야 합니다. 물리 치료사이든, 마사지사나 척추 지압사든, 그들은 항상 제 경력을 통틀어 성공할 수 있는 비결입니다."

While Johnson has the inside track on player of the year, Danielle McEwan of Stony Point, New York, enters the U.S. Women’s Open riding a wave of momentum, and, if all goes to plan, could challenge Johnson for PWBA Player of the Year.
Johnson이 올해의 선수의 도마에 오른 반면, Danielle McEwan이 탄력을 받아 미국 여자 오픈에 문을 두드렸고, 모든 것이 계획대로 간다면, 이는 Johnson이 올해 선수를 거머쥐는데 큰 장애물이 된다.

McEwan, a two-time PWBA champion, would need an excellent showing at the U.S. Women’s Open and she also has qualified for the television finals of the PWBA Orlando Open, PWBA St. Petersburg-Clearwater Open and the Nationwide PWBA Rochester Open. All three shows will be taped at Plano Super Bowl on Aug. 6. to air during the month of August.
McEwan은 2번의 프로여자볼링협회 우승자로 여자 오픈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야 하며, 그녀 또한 다양한 티비 결승전에 출전해왔다. 

She recently teamed with Kelly Kulick to win the silver medal in doubles at the World Games in Wroclaw, Poland, and McEwan said she now is feeling the best she’s felt physically compared to any point during the season.
그녀는 최근 Kelly Kulick과 팀을 이뤄 폴란드 세계 경기에서 이인조 은메달을 수상했다. 그녀는 현재 최상의 상태라고 언급했다.

It could be a big week for McEwan and could potentially set up a “winner take all” scenario at the season-ending Smithfield PWBA Tour Championship in September at Richmond Raceway in Richmond, Virginia.
이번이 McEwan에게 엄청난 한 주가 될 수 있고 잠재적으로 "우승자 독식"이라는 시나리오가 시즌 끝 9월 Smithfield 프로여자볼링협회 투어 챔피언쉽에 수립될 수도 있다.

Prior to the kickoff of the U.S. Women’s Open, several PWBA players will be in action this weekend at the Storm PWBA/PBA Striking Against Breast Cancer Mixed Doubles tournament at Copperfield Bowl in Houston. The 18th edition of the event, also known as “The Luci,” runs from July 27-30, and features the best male and female bowlers, amateur and professional, in the world.
미국 여자 오픈 개시 전에, 여럿의 여자프로 선수들이 이번 주에 유방암(기부를 위한) 혼성 이인조 시합을 위해 움직일 것이다. 

All qualifying and match play rounds of the Striking Against Breast Cancer Mixed Doubles and the U.S. Women’s Open can be watched live on Xtra Frame, the online bowling channel of the Professional Bowlers Association.
모든 경기는 PBA의 온라인 볼링 채널 Xtra Frame에서 생방송으로 관람 가능하다.

For more information on the U.S. Women's Open, visit Bowl.com/USWomensOpen. For more information on the PWBA, visit PWBA.com.
미국 여자 오픈과 프로여자볼링협회에 관한 더 많은 정보를 원한다면,
사이트를 참조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명 : (주)트윈스스포츠 사업자 등록번호 : 481-88-00769 대표 : 박종우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송이로 36길 56

전화 : 02-431-0295 팩스 : 02-431-029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정
전자우편 : holiday@iitcsolution.com
Copyright © 2016 (주)트윈스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부가통신사업신고번호 12345호

구입문의

02)431-0295

상담시간 평일(월 ~ 금요일)
AM 09시~12시, PM 13시~18시 까지
상담시간 외에는게시판 이용을 부탁드립니다

입금정보
하나은행 585 910019 25704 예금주 (주)트윈스스포츠